외교부 「위고(We Go) 서포터즈」 온라인 발대식 개최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7.29 21:04 수정 2020.07.30 00:19

외교부는 우리 국민과 주한미군 간 상호 이해 제고 및 우호 증진을 위한「위고(We Go) 서포터즈」를 출범하고, 첫 행사로 7.29.(수) 저녁 온라인 발대식(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위고(We Go) 서포터즈」라는 명칭은 한미동맹의 캐치프레이즈인“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에서 유래한 것으로, 우리 국민과 주한미군 간 조화로운 민군(民軍) 관계의 발전을 통한 상호 우호 증진이라는 동 서포터즈 활동 취지를 반영하고 있으며,    
     
이번 1기 서포터즈는 우리 국민, 한국거주 미국 국적자, 주한미군 장병 및 가족 등 한․미 간 우호 증진에 관심 있는 두 나라 국민 120명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서포터즈 모집에는 1,000여명 이상이 지원, 한․미 간 호혜적 교류 증진에 대한 두 나라 국민들의 높은 기대와 관심 확인    
    

「위고(We Go) 서포터즈」는 이번 발대식을 시작으로, ▴제75주년 광복절 한․미 공동 축하 메시지 송출 ▴주한미군 장병과 함께하는 각종 교류 행사 참여 ▴한국 명절 체험 ▴봉사활동 ▴관련 누리소통망[SNS] 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통해 우리 국민과 주한미군 간 호혜적 교류 확대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예정입니다.

  

「위고(We Go) 서포터즈」는 국민들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우리 국민과 주한미군 간 민군 관계 분야에서의 국민 참여 활성화를 통해 정부 간 관계를 넘어 국민 스스로가 한․미 간 상호 이해 제고 및 우호 증진의 주체가 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한․미 두 나라 국민의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긍정적 교류 경험을 축적해 나가는 풀뿌리 교류 플랫폼으로서 기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향후 세부 일정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확정될 예정이며, 오프라인 활동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정부 지침 철저 준수    
    
외교부는 민군관계 분과위원회* 등을 통해 우리 국민과 주한미군 장병 및 그 가족들 간 상호 이해 제고 및 긍정적 접촉면 확대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으며, 향후 더 많은 국민들이 보다 호혜적이고 다양한 교류를 경험할 수 있도록「위고(We Go) 서포터즈」등 민군 관계 증진 프로그램을 한층 강화해 나갈 예정입니다.    
* 소파(SOFA, Status of Forces Agreement) 합동위원회 산하 설치된 약 20개 분과위원회 중 하나로 우리 국민과 주한미군 간 교류 강화 등을 목표로 활동 중(가장 최근 분과위는 ‘20.6.26. 개최).

Copyrights ⓒ 주간분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