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용인·안양·안산 등 경기 집값 오름세...영통구 집값 상승률 3% 육박 - 이신국 기자

이신국 기자

작성 2020.01.30 10:34 수정 2020.01.31 03:38


21a7b5918e11a703e8ceb1ecb0eee88c_1580347719_4027.PN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지난해 12·16 부동산대책 이후 ‘수·용·안’(수원·용인·안양·안산)을 필두로 한 경기지역의 집값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각종 규제가 집값이 급등한 강남권 등 서울에 쏟아지자, 규제가 덜 하면서도 ‘강남 접근성’은 뛰어난 경기지역의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는 있다.

30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월간 KB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1월 경기지역의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113으로 전달과 동일한 수치를 나타냈다. 이 지수는 전국 4000여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특정 지역의 2~3개월 후 매매가격 전망을 조사해 산출한 수치다. 지수가 100을 초과할수록 상승을 예상한 비중이 높다는 의미다. 이는 지난해 12·16 부동산대책이 발표된 다음날인 17일부터 이달 13일까지의 동향을 반영한 것으로, 경기지역에서는 대책 이후로도 집값 상승을 내다보는 중개업소가 대부분이었다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서울의 해당 지수가 전달 122에서 이달 111로 떨어진 것과도 비교된다.

이런 전망은 최근 수원, 용인, 안양, 안산 등 경기지역의 부동산 열기가 달아오른 것과도 관련 있다. 특히 수원의 집값 상승세가 가파르다. 수원 영통구의 집값은 조사기간 2.95% 올라 3%에 육박하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팔달구는 0.90% 올라 이 기간 서울(0.48%)의 상승폭을 넘어섰다.

호재와 상대적으로 덜한 규제는 집값을 밀어올리는 배경이 되고 있다. 수원에는 수원발 KTX, 수인선 복선전철, 신분당선 연장,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등 다양한 교통 호재가 있다. 경기도청 신청사, 한국은행 경기본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공공기관 이전과 재개발·재건축 이슈로 외지 투자자의 유입도 이뤄지고 있다. 팔달구와 광교신도시가 조정대상지역이긴 하지만, 투기지구나 투기과열지구와 비교하면 덜한 규제를 적용받는다. 이렇다 보니 신축은 물론 구축 매입 열기도 뜨겁다는 게 인근 공인중개업소의 설명이다.

최근 집값이 크게 뛴 안양 만안구(2.65%), 안산 단원구(1.95%), 용인 수지구(1.01%) 등에서도 비슷한 분위기가 감돈다. 경기 서남부권의 집값은 비규제지역이라는 점에 더해 신안산선 착공 등 교통호재의 영향을 받고 있다. 수지구에서는 3호선 연장 교통호재, 리모델링·개발 기대감 등이 집값에 반영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들 지역에서 중소형 규모로 10억원 클럽에 가입한 단지들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성복역롯데캐슬골드타운’ 전용 84㎡는 지난 2일 11억72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0월 초 8억5000만원에 팔린 것과 비교하면 3억원 넘게 뛴 가격이다.

최근 이들 지역에서는 무순위 청약에 수만명이 몰리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지난 13일 무순위 청약을 마감한 안양 만안구 ‘아르테자이’는 8가구 모집에 3만3524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4191대 1을 기록했다. 이보다 앞서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수원 ‘코오롱하늘채더퍼스트’ 역시 14가구 모집에 7만1222명이 신청해 508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번 정부가 강남 잡기에 몰입하는 동안 경기지역의 상승세는 돌림노래처럼 나타나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부동산 열기가 성남, 과천, 광명에 이어 수원, 용인, 안양 등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면서 서민이 거주하는 아파트값이 올라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Copyrights ⓒ 주간분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신국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